2007. 2. 25. 16:40 책이 좋아~/일반 리뷰
2시 시작인 사인회...
집에서는 10시 30분 나왔습니다.
카페 번개인 러롤라 재료 이것저것을 이마트에서 사들고
삼성역 코엑스몰 11시 40분 도착

반디에서 전권셋트를 구입후 (내가 미쳤지 미쳤어... 어휴... ;;;)
누나를 만나보기 위해 여기저기를 싸돌아다녔습니다.
만나보고 선물로 책하나 사드리고...

이번에는 화린군을 찾아서...
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
12시 40분...

뭐.. 사람들 오는대로 줄서길래...
좀 이따가 와서 줄서서 받으면 되겠다 싶어서 러롤라로 이동.


러롤라 먹고,
뭐... 말이 러롤라지 무식하게 비싼 라면 맛있게 먹었습니다.
향기와 뒤끝이 끝내줬어요! 반어법이 아니고 진짜 맛있었습니다.


어쨌거나 사인회 장소로 이동...
사람들이 꽤 많이 와 있네요...

줄 끝을 찾아서 섰습니다.
대기표가 어쩌고 하는 말이 있길래
반디 스탭한테 물어봤더니 전혀 모르겠다는 말...

륌하가 우릴 죽였어! -ㅁ-
덕분에 사인도 못받고 발길 돌릴뻔...
이래저래 제우측과 교섭(?)하고 어르고 달래져서
(영수증 증거자료 제출 +_+)

겨우겨우 사인을 받을수가 있었습니다.
그때쯤에 줄 선 사람들중에는 박스를 안고 있는사람은 거의 없었지요...
이유는 뭐 12시쯤 8권+박스가 품절되었으니...
그때쯤 있었을 사람들은 1시 40~50분쯤 오신 분들...

전민희씨에게도 저희들의 그런 사정이 전달되었던듯...
미리 다 알고 있으시더군요... ;;
천신만고끝에 사인을 받아왔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옆의 삭군을 동원해서 1권에도 받고, 본인은 8권에 받고...
시스형이 박스위에 받길래 저도 해주세요~ 하고 박스 위에도 받고... 뭐 그랬습니다.

(전권 받고 싶어서 전권샀는데!! OTL)
뭐 윈터러, 데모닉 모두 전권을 가져오신분들도 있다하니 애도를.... ;;


이래저래 끝나고 저녁을 먹고
화린군의 삐침(?)으로 인하여 영풍문고 센트럴점에서 재회
이차저차 교대역까지 걸어가서 뻘짓하다가
다시 고속터미널 역으로 이동...

거 찜질방에서 날밤을 새고 새벽전철타고 집에 왔습니다.
슬슬 기어들어와서 모두가 자고있을때 짧은 수면을..
했다가 아침비스무리한거 먹고 다시 자고 일어나니까 이런시간... ;;


뭐... 쉽게 받아올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
괜히 어렵게 받아온 사인이기에 나름대로 기억에 오래 남을것 같습니다.

'책이 좋아~ > 일반 리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언제나 찾고있어 - 초속 5센티미터  (0) 2007.08.29
전민희씨 사인회 후기  (0) 2007.02.25
posted by 라피

댓글을 달아 주세요